•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스팀잇 창업자와의 대화] "일주일 이상 걸리는 승인 절차, 봇(bot) 거르는 과정"

입력 : 2018.05.08 13:30:00


정미하 기자

  •  
  •  
  •  
  •  
네드 스캇(Ned Scott) 스팀잇(Steemit) 공동창업자가 지난 2일 오후 조선미디어그룹 ICT 전문매체 IT조선이 서울 광화문 태성빌딩 3층 연결지성센터에서 진행한 '스팀잇 창업자와의 대화' 행사에서 강연과 질의응답 시간을 가졌다. 스팀잇은 양질의 콘텐츠를 제작한 사람에게 암호화폐를 보상으로 제공하며 콘텐츠 플랫폼 비즈니스 패러다임에 변화의 바람을 몰고 있다. 이날 참석한 70여명의 스티머(스팀잇 이용자)가 네드 스캇에게 질문한 내용을 IT조선이 정리했다. [편집자주]

한국에서 스팀잇 트래픽 순위는 200위권 안으로 관심이 높다. 전 세계 스팀잇 사용자가 한국 스티머의 눈길을 끌기 위해 #kr 태그를 붙일 정도라는 이야기까지 나올 정도다.

누구나 참여할 수 있고, 콘텐츠를 올려 암호화폐(스팀, 스팀달러, 스팀파워)를 받을 수 있다는 매력이 더해져 스팀잇은 2016년 4월 서비스를 시작한 이래 100만명 이상의 사용자를 모았다.

▲네드 스캇(우) 스팀잇 공동창업자가 2일 IT조선이 서울 광화문 태성빌딩 3층 연결지성센터에서 진행한 '스팀잇 창업자와의 대화' 행사에서 참가자의 질문에 답하고 있는 모습. 좌측은 조재우 스팀잇 증인. / IT조선 DB

스팀잇에 글을 쓰려면 회원 가입을 해야한다. 페이스북, 트위터, 인스타그램 등과 같은 소셜미디어는 이메일 주소와 개인 정보 일부를 입력하면 가입 절차가 끝난다.

하지만 스팀잇은 메일 주소와 이름 등을 입력한 뒤 승인까지 보통 2주일 이상을 기다려야 한다. 가입 수락을 알리는 메일을 확인하고 10자리 이상의 숫자와 알파벳으로 이뤄진 비밀번호를 얻어야 회원 가입이 완료된다.

네드 스캇은 일반 회원 가입이 아닌 승인을 택한 이유를 묻는 IT조선의 질문에 "봇(Bot)을 거르기 위한 장치"라고 말했다. 그는 "봇이 들어오면 시스템을 교란시킬 수 있기 때문에 사람인지 봇인지 점검하는 과정을 거치는 것이다"고 설명했다.

네드 스캇은 "봇이 아닌 사람이 사용하는 이메일로 확인된 경우 승인을 거절한 적은 없다"며 "사람인지는 이메일 주소 등을 통해서 파악한다"고 말했다. 이어 네드 스캇은 "스팀(Steem)양에 따라 서버를 더 늘릴 수 있다"며 "더 많은 사용자를 받아들일 준비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 명품 금장퍼터, 존바이런 추가 30자루 입고! 파격할인 판매

▶ 100% 천연소가죽 ‘풋조이 골프화’ '6만원'대 71%할인

▶ 스릭슨 골프공, 3더즌(36알), 50%할인 '3만원'대 몽땅

  •  
  •  
  •  
  •  

파워링크 신청하기>



주요기사

[IT조선] 막동TV

0 1 2 3 4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