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마소 392호] 프론트엔드 개발자가 소통하는 방법

입력 : 2018.05.03 14:32:00


오세용 기자

  •  
  •  
  •  
  •  
발 전문잡지 마이크로소프트웨어의 최신호는 블록체인 기술과 산업, 보안 그리고 연결된 세상에 대한 이야기(Chain Bigbang, 체인 빅뱅)를 담았습니다. 스팀잇, 리모트 워크, 프론트엔드, 블록체인 보안 등 마소 392호의 주요 기사들을 IT조선 독자에게도 소개합니다. [편집자주]

소통의 시대다. 개발자의 일도 이와 다르지 않아, 소프트웨어 개발을 소통의 관점에서 보는 것이 중요하다고 많은 개발자들이 말한다.

읽기 쉬운 코드는 코드의 크기가 커질수록 능력을 발휘한다. 어떤 코드를 작성하든, 개발에 입문해 몇 해 경험하면 자신이 어떤 프로그램도 만들 수 있겠다는 자신감이 든다. 하지만 곧 작성하는 코드의 덩어리가 커지면, 그것은 커다란 벽으로 다가온다.

패턴, 프레임워크, 개발 방법론 등은 우리가 코드를 잘라내 생각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도구이자, 다른 사람들과 소통할 수 있도록 주어진 언어다. 코드 스타일과 커밋 메시지 컨벤션을 맞추고, 코드리뷰, 기술공유, 스크럼까지 프로젝트 품질관리 그리고 조직문화라 불러야 할 것들이 많이 있다.

FE개발랩에서는 다양한 도구를 사용한다. '정적 분석 도구'는 비싼 컴파일 시간을 들이지 않고도 기본적인 오류나 좋지 않은 코드를 걸러낼 수 있다. '주석'은 특정 상수나 정규식처럼 별도의 설명이 필요한 경우나, 문서가 필요한 API의 경우 필요하다. 코드에 자신감을 느끼기 위해서는 '단위 테스트(Unit Test)' '통합 테스트(Integration Test)' '회귀 테스트(Regression Test)' 등을 수행한다.

▲기술 문서 공유, 토스트 밋업(meetup.toast.com). / 마이크로소프트웨어 392호 발췌

배움은 개발자의 숙명이다. FE랩은 주요 위클리를 같이 구독하고, 수시로 공유한다. 일주일에 한 번씩 조직원이 돌아가며 직접 기술문서를 작성해 주마다 공유한다. 기술공유 내용은 코드와 마찬가지로 리뷰를 거치는데, 이는 개인의 관심기술을 공유하고 새로운 기술의 습득을 조직에 녹일 수 있는 중요한 시간이 된다.

건강한 소통을 할 수 있는 개발 문화는 조직에도 조직원에게도 절대 쉽지 않다. 관련 있는 모두가 그 가치를 인정하고 여러 가지 노력을 해야만 한다. 최규우 선임연구원이 쓴 개발자의 소통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마이크로소프트웨어 392호(https://www.imaso.co.kr/archives/2518)'에서 확인할 수 있다.



▶ 명품 금장퍼터, 존바이런 추가 30자루 입고! 파격할인 판매

▶ 100% 천연소가죽 ‘풋조이 골프화’ '6만원'대 71%할인

▶ 스릭슨 골프공, 3더즌(36알), 50%할인 '3만원'대 몽땅

  •  
  •  
  •  
  •  

파워링크 신청하기>



주요기사

[IT조선] 막동TV

0 1 2 3 4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