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드루킹이 사용했다는 텔레그램, 러시아서 차단 직전으로 몰려

입력 : 2018.04.16 17:40:13


정미하 기자

  •  
  •  
  •  
  •  
댓글 조작 혐의로 구속된 '드루킹' 김모씨가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메시지를 주고받는 통로로 알려져 관심을 받고 있는 모바일 메신저 텔레그램이 러시아에서 차단될 위기에 처했다. 드루킹은 김모씨의 필명이다.

13일(현지시각) 뉴욕타임스(NYT)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러시아 법원이 텔레그램을 차단하라는 판결을 내렸다. 러시아 미디어・통신 감독기관 로스콤나드조르(Roskomnadzor)가 법원에 텔레그램 차단을 요청하자, 법원은 약 18분 만에 이와 같은 판결을 내렸다.

▲글로벌 메신저 텔레그램 이미지. / 텔레그램 홈페이지 갈무리

러시아 정부는 2016년 대테러법을 전면 개정해 보안 서비스에도 백도어를 열 것을 명문화했다. 러시아 연방보안국(FSB)은 2016년 7월 텔레그램을 비롯한 인터넷 정보 사업자에게 암호화된 정보를 푸는 데 필요한 복호화키 제공을 요구했지만, 텔레그램은 이를 거부했다.

텔레그램은 FSB의 암호화 키 요구를 무효로 해달라는 행정소송을 제기했으나, 법원은 텔레그램이 80만루블(1467만2000원)의 과태료를 내라고 판결했고 텔레그램이 항소심을 거쳐 러시아 연방 대법원에 상고했으나 기각됐다.

러시아 정부가 텔레그램을 언제부터 차단할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NYT는 "텔레그램은 10일에서 한 달 이내에 항소할 권리가 있다"면서도 "러시아 법원이 로스콤나드조르에 즉시 텔레그램을 종료할 수 있는 권리를 부여한 상태다"고 전했다.

텔레그램은 '러시아의 페이스북'으로 불리는 '브콘탁테'를 만든 니콜라이 두로프, 파벨 두로프 형제가 개발한 무료 모바일 메신저로 2013년 8월 서비스를 시작했다. 파벨 두로프는 러시아 정부의 압박에도 불구하고 3월 "자유와 사생활을 지키겠다"고 선언하는 등 러시아 정부의 정보 공개 요청에 협조하지 않았다. 두로프 형제는 2014년 우크라이나 반정부 시위대의 개인정보를 넘기라는 요구를 거절하고 독일로 망명했다.

#텔레그램 #댓글조작 #드루킹 #김경수



▶ 100% 천연소가죽 ‘풋조이 골프화’ '6만원'대 71%할인

▶ 고장난 거리측정기를 반납하고 '16만원' 받자 

▶ "키스먼저할까요?" 샤워 후 처음 들은 말이

  •  
  •  
  •  
  •  

파워링크 신청하기>



주요기사

[IT조선] 막동TV

0 1 2 3 4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