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코인토스, 에스토니아 암호화폐 기업 타이토스와 ‘맞손’

입력 : 2018.04.16 16:27:55


김남규 기자

  •  
  •  
  •  
  •  
에스토니아에 본사를 둔 여행전문 암호화폐 기업 타이토스에 한국 기업이 독점적으로 기술과 플랫폼을 공급하는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

▲코인토스 제공

코인토스는 타이토스와 향후 2년간 2000만달러(214억9000만원) 규모의 기술 및 플랫폼을 제공하는 업무협약을 맺고, 여행관련 산업에 관한 블록체인 시스템, 인공지능 시스템, 현지통화 결제 시스템 등을 제공한다고 16일 밝혔다.

코인토스는 4월 4일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블록체인&비트코인 콘퍼런스에 코인토스 CTO인 제이크 킴(Jake.Kim) 이 참석해 아시아인으로는 최초로 기조연설을 했다. 이 행사에는 르네 보스틱 IBM 신기술 혁신 담당 부사장, 클라우디오 벡 포르쉐 기술연구소 블록체인 및 인공지능 설계자 등 세계적 금융전문가, 기술진이 참여해 '미래 금융 기술'에 관한 심도있는 논의를 진행했다.

타이토스에 인공지능 비서인 '타이요'를 탑재해 실시간 여행 정보를 알려주고 평가도 함께 전달한다. 타이요에는 여행 일정 추천 기능도 있다. 3일간 독일 베를린에 가고 싶은데 지금 가지고 있는 돈이 1000 유로(132만5150원)라면 그 돈에 맞는 숙박, 교통수단, 여행 장소 등을 추천해 준다.

타이토스는 4월 말부터 프리세일을 진행할 예정이며, 9월 중 거래소 상장을 앞두고 있다.

제이크 킴 CTO는 "암호화폐 타이토스와 연동할 수 있는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하고 있다. 모바일 앱과 결합한 암호화폐라는 새 비즈니스 플랫폼을 제공, 관광객들이 여행을 보다 쉽고, 재미있게, 그리고 안전하게 할 수 있게 하는 게 목표"라며 "유저들이 타이토스 애플리케이션을 사용하면 실시간으로 여행 관광지, 호텔이나 명소, 식당에 관한 다양한 평가를 제공받을 수 있다. 여기에 더해 숙박업체·렌트카 등 비용 결제에 타이토스를 사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 100% 천연소가죽 ‘풋조이 골프화’ '6만원'대 71%할인

▶ 고장난 거리측정기를 반납하고 '16만원' 받자 

▶ "키스먼저할까요?" 샤워 후 처음 들은 말이

  •  
  •  
  •  
  •  

파워링크 신청하기>



주요기사

[IT조선] 막동TV

0 1 2 3 4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