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포스코, 신기술 파이넥스 쇳물 2000만톤 생산

입력 : 2017.12.07 14:42:18


이광영 기자

  •  
  •  
  •  
  •  
포스코가 고유기술로 개발하고 상용화한 파이넥스가 2007년 파이넥스 상업생산 설비를 가동한이래 10년 8개월 만에 누계 2000만톤의 쇳물을 생산했다. 2000만톤의 쇳물은 중형차 2000만대를 만들 수 있는 양이다. 파이넥스의 기술과 조업 안정성을 증명한 수치로 평가된다.

파이넥스는 '쇳물은 용광로에서 생산된다'는 철강산업의 기술 패러다임 자체를 바꾼 창조적 혁신기술이다. 원료를 예비처리하는 공정을 생략하고 값싼 가루 형태의 철광석과 유연탄을 원료로 바로 사용해 동급 일반 용광로 대비 투자비와 생산원가를 80%까지 절감할 수 있다.

▲포스코 파이넥스 공장에서 쇳물이 출선되고 있다. / 포스코 제공

용광로 대비 황산화물(SOx)과 질소산화물(NOx)은 각각 40%와 15% 수준이다. 최근 이슈가 되는 초미세먼지도 34% 수준으로 지구온난화와 환경오염 문제를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다.

포스코는 파이넥스와 관련해 성형탄 기술특허 등 200개 국내특허와 20개국에서 50개 이상의 해외특허를 보유하고 있다. 파이넥스의 우수한 기술은 해외 여러 기업에서도 관심을 보이고 있어 중국 등 세계적인 철강사와 협약을 맺고 파이넥스 공법 수출을 협의하고 있다.

이상호 포스코 파이넥스담당 상무는 "파이넥스 기술로 포스코가 해외 선진기술을 빨리 쫓아가던 패스트 팔로워에서 세계 철강기술을 선도하는 기업으로 자리매김 하는 성과를 이뤄냈다"고 말했다.



▶ 2018년 골프 스코어 10타 줄이는 방법, 비밀 공개!

▶ 30만원대 ‘고려천홍삼진액고’ 3일간 4만9000원에 할인판매

▶ 방향성, 비거리, 너무 쉬운 '아이언'…눈감고도 치겠네

  •  
  •  
  •  
  •  

파워링크 신청하기>



주요기사

[IT조선] 막동TV

0 1 2 3 4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