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문체부 "여명숙, 게임산업계에 혼란 발언 유감"

입력 : 2017.11.14 19:58:40


박철현 기자

  •  
  •  
  •  
  •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가 여명숙 게임물관리위원회 위원장(사진)이 명확한 근거도 없이 게임산업계에 혼란을 야기할 수 있는 발언을 계속하고 있다며 유감을 표했다.

문체부는 14일 해명자료를 통해 여 위원장이 최근 매체와 진행한 인터뷰에 대해 전면 반박했다.

해명에 앞서 여 위원장은 "증거는 없지만 현실과 정황, 등장인물, 타이밍 등을 볼 때 기가 막힌 그림이 나온다"며 게임계 농단세력이 있다고 주장했다. 또 게임 자율심의의 방향성은 인정하면서도 이를 관리할 수 있는 시스템이 없고 게임 관련 규제 협의에서도 게임물관리위원회가 배제됐다고 말했다.

문체부는 여 위원장의 발언이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했다. 자체등급분류제도와 관련해 2011년 처음 도입될 당시 신산업 분야로 각광받던 모바일 게임을 활성화하기 위해 도입한 것으로 국회에서 충분한 숙의 과정을 거쳤다고 설명했다.

또한 2017년 확대 시행된 자체등급분류제는 자율심의 대상을 청소년이용불가 게임과 아케이드 게임을 제외한 모든 게임물로 확대하되 사업자 최소요건과 전담인력 의무교육, 업무 적정성 평가 도입, 자체등급분류 결과 게임위 통보기간 단축 등 사후관리 장치가 대폭 확대됐다고 덧붙였다. 관리 시스템이 부재하다는 여 위원장의 말은 사실이 아니라는 주장이다.

문체부는 "게임물의 사후관리업무는 게임물관리위원회에서 담당하고 있고 정부에서는 2017년 추가경정예산을 통해 게임물 사후관리를 위한 모니터링 인력을 30명에서 100명으로 늘렸다"며 "2018년 정부예산안에도 동일한 수준의 예산이 반영돼 있다"고 반박했다.

게임관련 규제 개선 논의에서 게임물관리위원회가 배제되고 있는 것처럼 말한 것 역시 사실과 다르다고 설명했다. 규제 개선 논의를 위해 8월 발족한 '민관합동 게임제도개선 협의체'에는 게임물관리위원회 위원 1명을 포함해 여명숙 위원장의 추천한 2명의 인사가 참여하고 있다.

문체부는 "게임산업의 중요한 한 축을 담당하는 공공기관장이 스스로 인정했듯이 명확한 근거도 없이 게임산업계에 혼란을 야기할 수 있는 발언을 계속하는 것은 매우 유감이다"며 "(여 위원장의) 일련의 발언은 게임산업 발전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하고 있는 협의체(민관합동 게임제도개선 협의체) 위원의 명예를 훼손할 수 있기에 매우 우려스럽다"고 밝혔다.



▶ 영어가 술술~ '시원스쿨' 패밀리탭, 30%할인 ‘50만원’대 판매!

▶ 비거리의 확실한 증가…1분안에 눈으로 확인 가능!

▶ 자기장 '콜란토테' 건강팔찌 일본 정품 80% 할인 한정판매

▶ 방향성, 비거리, 너무 쉬운 '아이언'…눈감고도 치겠네

  •  
  •  
  •  
  •  

파워링크 신청하기>



주요기사

[IT조선] 막동TV

0 1 2 3 4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