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닛케이 "北, 국가가 비트코인 채굴·해킹…안보리 제재 새 논점 될 듯"

입력 : 2017.10.01 17:23:42


김남규 기자

  •  
  •  
  •  
  •  
북한이 국가 주도로 비트코인을 해킹하거나 채굴을 진행해 핵무기 개발에 필요한 자금을 확보하고 있다는 언론보도가 나왔다.

▲해킹 이미지. / 게티이미지 제공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은 9월 30일(현지시각) "미국의 사이버보안 기업들이 북한의 가상화폐 해킹, 또는 채굴 사실을 확인했다"며 "통제할 수 없는 가상화폐로 국제사회의 경제제재를 무력화하려 시도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미 정보보안업체 파이어아이는 최근 보고서에서 "북한 해커가 올해 5월부터 7월 사이에 한국의 가상화폐거래소 3곳을 공격했다"며 "거래소 1곳에서는 실제로 비트코인을 도난당했다"고 밝혔다.

파이어아이는 올해 5월 진행된 대규모 랜섬웨어 공격인 '워너크라이' 사태도 북한이 깊게 관여했다고 보고 있다. 조직적으로 랜섬웨어를 퍼트려 시스템을 감염시키고, 피해자로부터 가상화폐를 갈취했다는 분석이다.

더 나아가 북한은 최근 국가 차원에서 가상통화 채굴을 진행 중인 것으로 추정된다. 정보보안업체 '레코디드 퓨처'는 최근 보고서를 통해 "북한으로 추정되는 비트코인 채굴 규모가 5월부터 7월 사이 크게 늘었다"고 밝혔다.

닛케이는 "익명성이 보장되는 가상화폐는 각국 중앙은행의 통제에서 자유로워 범죄자금 세탁 등에 악용될 수 있다"며 "대북 제재와 관련해 가상화폐가 새로운 논점이 될 수 있다"고 보도했다.



▶ 30만원대 '고려천홍삼진액고' 100세트한정 4만9000원에 할인판매

▶ '116만원' 삼성노트북, 딱! 하루쓰고 '60만원'대 판매

▶ '곡면퍼터' 70%할인 '9만원'대 판매! 20자루한정

  •  
  •  
  •  
  •  

파워링크 신청하기>



주요기사

[IT조선] 막동TV

0 1 2 3 4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