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한성숙 네이버 대표 “특정인 자녀 특혜 제공 인정하고 사과한다"

입력 : 2017.09.13 15:43:28


박철현 기자

  •  
  •  
  •  
  •  
한성숙 네이버 대표가 과거 검찰 및 법조계 고위 관계자 자녀에게 특혜를 제공한 것을 인정하고 공식 사과했다. 그는 이번 일을 계기로 네이버의 투명성과 윤리의식을 더욱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한 대표는 13일 네이버 공식 블로그 '네이버 다이어리'에 사과문을 게재했다. 한 대표는 "언론에 보도된 것처럼 과거 비공식 경로로 특정인의 자녀에게 체험형 인턴십 등 혜택을 제공한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 / 네이버 제공

네이버는 진경준 전 검사장의 딸과 한 고위 법관의 아들 등을 공식 절차 없이 인턴으로 채용했다는 의혹을 받는다. 진 전 검사장은 당시 네이버 대표였던 김상헌 경영고문에게 고등학생 딸의 인턴 채용과 논문 지도를 청탁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 대표는 이번 논란에 대해 "현 대표로서 네이버를 더욱 투명하게 경영해야 할 책임을 깊게 통감하고 있다"며 "이번 일을 계기로 새로운 시스템에 허점은 없는지 다시한번 면밀히 살피겠다"고 말했다.

이어 "네이버에 투명성이라는 가치를 다시 세우겠다"며 "앞으로 글로벌 기업에 맞는 윤리의식을 확립해 이런 일이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 대표는 3월 취임부터 '투명성 강화'를 경영 전면에 내세웠다. 네이버의 투명성을 위해 '투명성 위원회'를 발족하고 실시간 급상승 검색어 및 뉴스 배치 방식 기준을 공개했다. 하지만 이번 특혜 논란으로 그간 쌓아온 투명성 이미지가 타격을 입을 전망이다.



▶ 영어가 술술~ '시원스쿨' 패밀리탭, 30%할인 ‘50만원’대 판매!

▶ 비거리의 확실한 증가…1분안에 눈으로 확인 가능!

▶ 자기장 '콜란토테' 건강팔찌 일본 정품 80% 할인 한정판매

▶ 방향성, 비거리, 너무 쉬운 '아이언'…눈감고도 치겠네

  •  
  •  
  •  
  •  

파워링크 신청하기>



주요기사

[IT조선] 막동TV

0 1 2 3 4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