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코딩펫 vs 레고 부스트'…하반기 국산·외산 코딩로봇 경쟁 전망

입력 : 2017.09.12 16:32:12


김형원 기자

  •  
  •  
  •  
  •  
토이트론이 9월 초등학교 코딩 교육에 맞춰 개발된 '코딩펫'을 선보인다. 11월에는 레고코리아가 어린이 코딩 학습이 가능한 '레고 부스트'를 국내 출하하는 등 장난감 성수기인 2017년 12월 국산과 외산, 코딩 로봇 한판 승부가 예상된다.

'코딩펫'은 어린이 교육용 장난감 전문 기업 토이트론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기술진흥센터 지원을 받아 2014년 10월부터 3년 이상 개발 기간을 거쳐 탄생시킨 코딩 로봇 장난감으로, 2018년부터 의무 교육으로 확정된 국내 코딩 교과 과정에 맞춰 개발된 상품이다.

오빠 햄스터 '코코'와 여동생 햄스터 '핑코' 등 이야기와 감성 요소도 담아낸 '코딩펫'은 왼쪽·오른쪽·전진·후진 등 방향 카드를 코딩펫에게 인식시킬 수 있다. 순차·반복·함수라는 코딩 교육의 기본 학습 이론을 어린이 스스로 재미있게 배울 수 있도록 구성한 셈이다.

▲코딩펫. / 김형원 기자

'코딩펫'은 크게 ▲감성모드 ▲하우스모드 ▲카드코딩모드 ▲프리코딩모드 등 네가지 모드를 지원한다.

'감성모드'는 먹이가 그려진 카드를 인식시켜 마치 실제 반려동물처럼 코딩펫을 다룰 수 있다.

'하우스모드'는 햄스터 집 모양의 보드 위에서 실제 햄스터처럼 먹고 자고 노는 코딩펫의 모습을 볼 수 있으며, 선을 따라 움직이는 라인 트레이싱 기능으로 어린이들에게 코딩의 기초적인 개념을 알려준다.

'카드코딩모드'는 코딩펫의 핵심 기능이다. 방향 카드를 코딩펫에게 인식시키고 구성품으로 제공되는 미션들을 해결하면서 순차·반복·함수 등 코딩의 학습 이론을 어린이들에게 전달한다.

'프리코딩모드'에서는 어린이들이 흰 종이 위해 자유롭게 그린 선을 따라 코딩펫이 작동한다. 이 모드에서는 파랑 우회전, 초록 직진, 노랑 좌회전, 빨강 정지, 보라색 유턴 등 검정색 선 옆에 색깔 네모를 그리면 그 색에 맞춰 코딩펫이 이동한다.

선과 색깔에 맞춰 움직이는 프리코딩모드는 '사다리 게임'으로 활용할 수 있다.

◆ 코딩펫 VS 레고 부스트, 2017년 하반기 시장에서 격돌

시장 조사 회사 유로모니터에 따르면 스마트토이를 포함한 코딩 교육 시장은 2018년 9조원대 시장으로 성장될 전망이다.

토이트론은 현재 국내 코딩 교육 시장을 50억원대로 바라보고 있다. 또 국내 코딩 교육 흐름이 글로벌 시장과 비교해 2년 늦다는 점을 감안해 국내 시장 성장 가능성이 매우 크다고 분석했다.

코딩펫의 가격은 7만9800원이다. 토이트론은 국내서 20만원 이상으로 판매되는 외산 코딩 로봇에 비해 '코딩펫'이 기능적으로 더 뛰어나다고 주장하고 있다.

토이트론은 정밀한 움직임을 구현하는 모터를 탑재한 코딩 로봇을 8만원 정도 가격에 맞추기가 어렵다고 말한다. 코딩펫이 낮은 가격으로 판매될 수 있는 비결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로부터 받은 30억원의 국가과제 지원금이다.

배영숙 토이트론 대표는 "국내 모든 어린이들이 코딩 교육을 쉽게 접근할 수 있게 만드는 것이 코딩펫의 목적이다"라고 말했다. 상업적인 목적 보다 어린이용 코딩 교육 로봇 보급이 더 중요하다는 설명이다.

▲선과 색깔 도형에 맞춰 움직이는 코딩펫. / 김형원 기자

9월 20일 시장에 출하되는 '코딩펫'은 국내 컴퓨팅교사협회의 전국 순회 강연과 과천과학관・서울시립과학관 등에 체험관을 통해 어린이들과 만난다는 계획이며, 초등학교 선생님들이 학생들에게 코딩 교육을 가르칠 수 있는 학습지도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또 2018년 확정될 초등학교 코딩 교과 과정에 맞춰 추가로 코딩펫 교육 서적도 공급할 계획이다.

◆ 레고, 11월 코딩펫 '레고 부스터' 선보여

코딩펫은 11월 한국에 상륙하는 '레고 부스트'와의 경쟁이 불가피하다.

▲레고 부스트. / 레고 제공

글로벌 인기 브릭 장난감을 생산하는 레고그룹은 어린이들이 직접 프로그래밍을 할 수 있는 코딩 장난감 '부스트(Boost)'를 8월 해외 출시했으며, 11월 국내 선보일 예정이다.

부스트는 어린이들이 모터가 장착된 레고 브릭 장난감을 만들고 전용 앱으로 브릭 장난감을 어떻게 움직이게 할지 스스로 결정하고 입력해 결과물을 완성시키는 것이 특징이다.

레고 부스트는 앞서 등장했던 코딩 가능한 브릭 장난감 '마인드스톰'이 어린이들에게 다소 어렵다는 소비자 지적에 따라 탄생된 상품이다. 부스트는 도형으로 된 명령 체계를 짜맞추는 방식으로 코딩 학습과 이론을 어린이들에게 전달해 누구나 쉽게 레고 로봇을 만들고 움직이게 할 수 있다.

진권영 레고코리아 상무는 7월 10일 기자간담회에서 "국내 교육 기관에 '레고 부스트' 공급 계획과 국내 시장 성공 여부에 관해서는 여러가지 방법을 검토하고 있으며, 판매가 잘 될 것으로 믿고 있다"고 말한 바 있다.

레고 부스트가 국내 시장에서 인기가 높을 것으로 레고코리아는 판단하고 있는 것이다.

레고 부스트의 약점은 '가격'이다. 레고 부스트 기본 상품인 '크리에이티브 툴박스(17101)' 미국 가격은 아마존닷컴 기준 159.95달러(18만원)다.

레고 부스트가 코딩펫과 시장에서 경쟁한다면 로봇부터 강아지까지 브릭으로 형태를 변형시킬 수 있다는 점과 레고 브랜드 인지도를 앞세워 서로 싸울 것으로 예상된다.



▶ 영어가 술술~ '시원스쿨' 패밀리탭, 30%할인 ‘50만원’대 판매!

▶ 비거리의 확실한 증가…1분안에 눈으로 확인 가능!

▶ 자기장 '콜란토테' 건강팔찌 일본 정품 80% 할인 한정판매

▶ 방향성, 비거리, 너무 쉬운 '아이언'…눈감고도 치겠네

  •  
  •  
  •  
  •  

파워링크 신청하기>



주요기사

[IT조선] 막동TV

0 1 2 3 4
배너